메뉴영역 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하단영역 바로가기

DSME

어워드
close

DSME Today

DSME Today
제목 대우조선해양, 2011년 최우수선박 10척 선정 관리자 2011.12.29

- 5년 연속 9척 이상 선정…30년 동안 총 122척의 최우수 선박 배출

- 기술개발과 선종 다양화로 명품 조선소의 명성 이어간다

 

대우조선해양이 2011년 한 해 10척의 최우수 선박을 배출하며 최고 명품 조선소의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대표이사 남상태)은 최근 발간된 영국의 ‘네이벌 아키텍트(Naval Architect)’에 4척, ‘페어플레이 솔루션즈(Fairplay Solution)’에 1척, 또 미국의 ‘마린로그(Marine Log)’와 ‘마리타임 리포터(Maritime Reporter)’에 각각 4척 등 총 10척이 올해 최우수 선박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중 3척은 2개 잡지에 동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들 매체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조선․해운 전문지들로서, 매년 말 그 해 건조된 전세계 선박 중 가장 우수한 선박들을 선정해왔다.

 

선종별로는 해양 부문에서 드릴십․반잠수식 시추선이 각각 1척 선정됐다. 일반상선 부문에서는 액화천연가스운반선(LNG운반선)이 2척으로 가장 많았으며, 초대형 광탄운반선(VLOC)․초대형 유조선(VLCC)․컨테이너선․중량물 운반선 등도 각각 1척씩 선정됐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이 플랫폼 형태로는 세계 최초로 수주한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WTIV: Wind-Turbine Installation Vessel)과 컨테이너․자동차를 동시에 수송할 수 있는 컨로로(Container-RORO)선도 각각 1척이 선정되는 등 올해 최우수 선박은 기술개발을 통한 새로운 선종들이 많이 선정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둘 수 있다.

 

또한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40만톤급 초대형 광탄운반선 ‘발레 브라질(Vale Brasil)’의 경우 지난 5월 열린 세계 최대 조선․해운 전시회 ‘노르쉬핑(Norshipping)’에서도 세계 유수의 선박들을 제치고 친환경 선박상을 수상하는 등 명품 선박으로서의 명성을 잇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82년 첫 건조 선박인 ‘바우 파이오니어(Bow Pioneer)’호가 최초의 최우수 선박으로 선정된 이래 올해까지 30년 연속으로 총 122척의 최우수 선박을 배출중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5년 연속으로 9척 이상의 선박이 선정된 것은 세계 조선업계에서도 유래를 찾기 힘든 쾌거”라고 언급하며 “내년에도 적극적인 기술 개발과 선종 다양화를 통해 세계 최고 명품 조선소의 명성을 이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끝.

 

 * 2011년 선정현황

  

네이벌
아키텍트

마린 로그

마리타임
리포터

페어플레이

Odebrecht (선주)
Drillship (
선종)

'Norbe VIII’ (선명)

O

 

 

 

Vale

400,000 DWT VLOC

'Vale Brasil'

O

O

 

 

Messina

Container-RORO

‘Jolly Diamante’

O

 

 

 

HMT Megaline

16,500 DWT Heavy Lift Carrier

'Mega Caravan’

O

 

 

 

RWE Innogy

Wind-turbine Installation Vessel

'Victoria Mathias'

 

O

 

O

BGC
147,000 CBM LNGC

‘Amali'

 

O

O

 

AP Møller-Maersk

7,450 TEU Containership

'Maersk Lima'

 

O

 

 

Sonangol
160,500 CBM LNGC
'Sonangol Sambizanga'

 

 

O

 

Oman Shipping Company
318,000 DWT VLCC
'Seeb'

 

 

O

 

Grupo R
Semi-submersible Drilling Rig
'Bicentenario’

 

 

O